가을남자"시"를 쓰다.

본문 바로가기
자유게시판
> 이야기마당 > 자유게시판
자유게시판

가을남자"시"를 쓰다.

이한수 4 111
"배움에는 끝이없다"프로그램 시간에 멋진 시가 완성되어 소개해 드립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갈 대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심우홍, 이상석

              흔들거리는 갈대를 바라보니
              너와 내가 만날때 처럼
              가슴이 두근거린다.

              시련은 세월과 강물처럼 흘렀는데
              강가의 갈대는 그대로다.

              미움인지 그리움 인지
              그때 그 강가에 나는 홀로서서
              갈대가 되어 흔들리고있다.
4 Comments
신민규 10.01 19:10  
항상 좋은 시를 써주시는 심우홍,이상석 거주인 멋지시네요^^
박선미 10.03 21:47  
시에 깊이가 느껴집니다~~^^
김지호 11.04 11:06  
표현력이 너무 좋으십니다. 계속해서 좋은글 자주 남겨 주시면 좋겠어요.^^
김순자 11.09 09:13  
깊어가는 감성과 함께 가을도 물들어가네요~^^
제목